• 허니체팅
  • 사다리방
비타민 2018-01-12 11:52 조회 수 121 댓글 수 0
사랑해! 누나! - 하편 


168센티정도의 늘씬한 키에 풍선을 한 것 부풀린것처럼 처지지않고 탱탱한 

유방, 그아래 쏙들어간 배와 잘록한 허리, 다시금 부푼 엉덩이와 안쪽으로 

살이오른 허벅지와 갸날픈 두 다리….더없이 희고 투명한 피부와 가지런히 

정리된 음모와 그곳에서 풍기는 도발적인 내음…. 

그런 그녀가 빳빳히 좆을세우고 침대에 컬터앉아있는 은호에게로 다가와 그 

앞에 주져앉은체로 자지를 두손으로 쥐고 빨아대기 시작했다. 

"하아…누나……" 

금방 감은 그녀의 긴 머리가 나풀거리며 향긋한 샴푸내음이 풍겨났다. 오늘 

따라 정수의 육체는 더더욱 도발적이였다. 2년전 누나와 처음 섹스를 갖은 

이래 둘은 틈만나면 서로를 그리워하고 즐겼다. 하지만 그런 기회는 좀처럼 

쉽게 나질 않았고, 서로에게 애증만 태우던 둘은 결국 얼마전부터 새벽에 잠 

을 포기하고 이렇게 즐거운 만남을 갖게 되었던 것이다. 

은호는 정수를 안아 침대에 눞혔다. 은호를 바라보는 정수의 눈빛이 매우 눅 

눅하고 끈끈했다. 

"어서……." 

감미로운 정수의 그 말한마디에 은호는 사정기를 느길정도로 매료된체 그녀 

의 다리사이로 비집고 들어갔다. 그리곤 두 손으로 아직까지도 처음의 그 자 

태를 간직하고 있는 보지를 살며시 혓바닥에 힘을주어 가르기 시작했다. 

"하아~너무 좋아, 사랑해,자기야……" 

정수의 목소리는 은호의 맘을 녹이는 마력이 있었다. 약간은 허스키한듯한 

그 소리가 은호의 온몸에 메아리치며 녹아내리게끔 했다. 은호는 왠지 오늘 

은 조바심을 참을수 있을것 같지가 않았다. 

"나…넣고싶어….넣을까?" 

"응….어서……" 

그녀역시 마찬가지였다. 은호는 정수의 뒤에 누어 그녀의 등을 바라본체로 

정수의 한족다릴 접어서 들어올리자, 정수가 그 사이로 손을벋어 은호의 자 

지를 자신의 옥문으로 인도했다. 은호가 엉치뼈에 힘을주어 밀어올리자…. 

"하윽!" "아아……." 

쑤욱하니 보지속 깊숙히 빨려들어갔다. 그렇게 은호는 뒤에서 정수의 목에 

더운 입김을 토해가며, 귓볼을 정성스레 빨아가며 빠른속도로 올려치며 박아 

대었다. 금새 방안가득 누 남녀의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다. 아래에선 쑤걱 

~쑤걱~하는 요란한 소리와 함께 뜨거운 사랑의 물이 한없이 넘쳐나 두사람 

의 허벅지와 아랫도리를 타고 찐득하니 흘러내리고 있었다. 

"나..미칠것 같아…자기랑 한시라도 떨어져선 살 수가 없어…자기야…아앙~" 

"나두야….사랑해,누나……" 

이렇게 둘의 사랑은 깊어만 갔다. 하지만 은호가 모르는 것이 있었다. 처음 

에 사랑을 나눈후의 여인의 눈물의 의미…… 정수의 눈물이 뜻하는 그 의미 

를 모르고 있었다. 왜 그녀가 이집에 오게됬는지…… 

그리고 곧 들이닥칠 비극적인 결말이 지금 그들의 사랑을 지켜보는 시선과 

함께 시작된다는 것을……. 

은호는 몸속깊숙히서 뜨겁게 타오르는 기운을 느끼며 그대로 정수를 끌어올 

렸다. 정수는 은호의 넓고 단단한 가슴위로 등을 올려놓은체 두 다리와 두 

팔을 뒤로 벌려 몸을 지탱한체 은호를 받아들였다. 은호역시 그런 정수의 한 

없이 탱글탱글하고 풍만한 가슴을 두손으로 꽈악 움켜쥔체 그녀의 보짓속 깊 

숙히까지 찔러넣고는…. 

"아흐흑! 누나……" 

"아으…은호야….엄마앗~~!" 

정수는 얼릉 자신의 보지에서 은호의 거대한 자지를 빼내고는 마구 솟구쳐 

나오는 허연 좆물을 낼름낼름 받아먹고 있었다. 

"누나……사랑해……" 

"………." 

정수는 마지막 한방울까지 다 마셔버리려는듯 은호의 자지를 입에문체로 바 

라보았다. 사랑한다고 말하는 은호의 눈빛이 살며시 떨리고 있었다. 

"….나두…..은호를 사랑해………" 

민규는 냉장고에서 캔맥주를 하나꺼내들고는 어두운 거실 쇼파에 몸을 묻었 

다. 아직까지도 눈앞에 아들과 고년….정수의 섹스장면이 아른거렸다. 

흐흐….녀석…어느새 저년에게 저렇게 푹 빠져버렸지. 하긴….고년의 보지 

맛을 보고서야….. 

민규는 차가운 켄맥주를 한모금 쭈욱 들이마셨다. 잠시뒤 2층에서 알몸의 육 

감적인 몸매의 여인이 내려와 민규앞에 섰다. 

"어때요? 아들과 저의 섹스를 보신 소감이?" 

"음음…아주 좋아! 너 화끈하니 달아오르던데?" 

"어떻게….어떻게 자신의 아들과 저의 성교를 보고선도……" 

"아아….그러지 말고 이놈이나 어서 달래주라고…..응?" 

민규는 아까부터 발기되어있는 자지를 트렁크속에서 꺼내 흔들었다. 정수는 

그를 노려보면서 어쩔수 없이 그의 자지를 쥐고 빨아들이기 시작했다. 그의 

자지역시 매우 크고 굵었다. 은호가 그 피를 받아 저렇게 큰것이였다. 하지 

만 그는 은호와는 달리 인간적인 냄새가 전혀 나질 않았다. 

처음 그를 만났을 때 정수는 그걸 알수있었다. 

"앞으로 자주 아들녀석의 성노리개가 되는거야…..응? 넌 그런용도야. 좆물 

받이…..하하! 네 젊음이 시들 때까지 아비와 아들을 오가며 좆물받이가 되 

는거야…..으음…좋아…." 

민규의 자지를 빠는 정수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아….안되겠어…마누라가 나오면 곤란하니까….." 

민규는 정수를 이끌고 서재로 들어갔다. 그리곤 커다란 책상에 엎드려놓고는 

다짜고짜 뒤에 매달려 삽입하기 시작했다. 

"아흐흑! 아퍼….아아……." 

"오오…더 조여….으음……" 

민규는 미친듯이 들이 밖았다. 좀전에 아들과 정수의 섹스장면이 차츰 떠올 

랐다. 그건 마치 자신의 10년전 모습이였다. 정수와 처음 만난……. 

10년전….. 민규는 맨손으로 일구어낸 속옷회사가 최대의 호황기를 이루고 

있을때였다. 그는 정신없이 회사를 일구기 위해 이리뛰고 저리뛰며 고위층에 

대한 로비까지 정신없이 지내고 있을때였다. 그날도 고위층 인사들을 접대하 

기위해 모 요정에 들렀을때였다. 미리 요정에 들러 사전준비를 하던 그의눈 

에 한쪽에서 기생수업이란걸 듣고있는 한 어여쁜 소녀가 들어왔다. 

새하얀 속치마만 걸치고 열심히 가야금을 튕기는 그 소녀의 모습에 민규는 

그만 정신을 잃을정도였다. 그후로 민규의 요정출입이 잦아졌다. 하지만, 기 

생수업을 받는중인 그 소녀….정수를 안아보기란 쉬운일이 아니였다. 

결국 그당시엔 엄청난 거금이였던 3억원이란 거금을 요정에 건내고 그녀를 

집으로 데리고 오게 된것이다. 그후로 민규는 정수에게 디자이너 공부를 하 

도록 하며 은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정수역시 민규의 사회적인 위치와 부에 매료되어 그의 집에서의 이중생활에 

동의하였고, 고아로 버려져 기생수업을 받아 기생으로 사느니 공부도 할수 

있고 언젠가는 그에게서 벗어날수 있을거란 기대감으로 그와의 관계를 시작 

했다. 하지만….정수는 그와의 섹스에서 점점 감각을 일어가고 있었다. 

그와의 섹스는….한마디도 일방적인….자신의 역할이 오직 그의 좆물받이에 

불과한 것이였다. 정수는 은호와 그의 와이프가 바쁜 아침시간에도 화장실에 

서 숨을죽이며 그의 좆을 받아들여야 했고, 그가 원하면 식사를 하면서도 주 

위 가족들의 눈치를 보며 발로서 그의 사타구니를 애무해야 했다. 그는 항상 

학교까지 태워다 주고 태워오곤 했는데 그 시간에도 결코 정수의 가슴과 보 

지는 그의 손아귀에서 벗어날수 없었다. 

주말이면 어김없이 그와 두어시간을모텔에서 힘겹게 보내야 했고, 심지어 새 

벽에 그의 침실에서 그의 와이프가 자고 있는 가운데 조마조마하며 그와 빠 

구리를 해야 했다. 

그런 생활에서 벗어나고 싶었지만, 미래에 대한 꿈과 주위의 질타가 무서워 

그럴수 없었다. 그러던중 우연히 그녀의 머리속에 은호가 들어온것이다. 유 

난히도 자신을 좋아하고 잘 따르던 은호….. 

그녀는 자신이 민규에게서 벗어남과 동시에 자신의 꿈을 지킬수 있는길은 은 

호뿐이라고 생각을 한것이다. 그래서 은호에게 꼬리를 치게 되었고, 생각대 

로 은호가 걸려든것이다. 하지만…..민규란 인간은 정수의 생각보다 더 독한 

비열한 놈이였다. 오히려 아들과 자신의 섹스를 즐기는…….. 

"아흐윽! 아아……." 

민규의 자지가 정수의 보지에서 쑤욱하니 빠져나와 정수의 엉덩이계곡사이로 

허연 좆물을 마구 쏘아대었다. 

"아흐흑! 넌 역시 대단해…아…아주 좋았어……" 

"……….." 

민규는 씹물과 좆물로 번지르르한 좆을 정수의 다리사이 보지두덩이에 슥슥 

비벼대고는 서재에서 빠져나갔다. 정수는 그대로 책상에 엎드린체 멍하니 있 

었다. 오래전부터 민규와의 섹스는 쾌감대신 고통만이 따를 뿐이였다. 

그런 정수의 머리속엔 사랑한다고 말할 때 그 흔들리던 은호의 눈빛이 자꾸 

만 떠올랐다. 

"은호야………." 

어느새 정수의 맘속에 은호의 사랑이 자라고 있었던 것이다. 1년뒤….. 

은호는 집앞에서 전화를 했다. 

"여보세요….." 

언제들어도 가슴이 설레이는 목소리다. 

"누나, 나야 은호!" 

"응…그래, 왜?" 

"치….10분 줄 테니까 무지무지 쎅쉬하게 하구 나와!" 

"뭐? 왜? 여보세요? 여보세요?" 

"뚜…뚜….뚜…….." 

정수는 수화기를 내려놓고 창밖을 내다보았다. 하얀색 코란도에 기대러 은호 

가 손을 흔들고 있었다. 정수는 미소를 보이며 서둘러 집을 나섰다. 

"무슨일이야?" 

"뭐야? 섹시하게 하고 나오랬더니?" 

"어머머, 그럼 홀딱 벚구 나오라구? 그럴까?" 

정수는 청바지의 허리띠를 클르며 벗을려고 했다. 

"누..누나! 알았어. 알았으니 타라구?" 

정수는 웃으며 은호의 뺨에 키스를 하곤 코란도에 올랐다. 

"무슨일인데? 어디 가는데?" 

"정말 너무하네…..오늘이 바로 남 은호의 성년식 아니겠수? 애인이라는게… 

…" 

"어머……그렇다…….미안해,자기야….." 

정수의 마음속에 어드덧 애인이라는게…..라는 은호의 목소리가 파도가 되 

어 밀려오고 있었다. 정수는 가만히 핸들을 쥐고있는 은호의 손을 잡았다. 

그러자 은호가 바라보았고 정수는 사랑스러움이 가득담긴 미소를 보여주었다 

. 둘은 바다가 보이는 동해안의 한 호텔로 들어갔다. 방에 들어서자마자 뜨 

거운 키스가 오고갔다. 

정수의 혀가 힘겹게 은호의 입안에서 맴돌고 있을 때, 은호는 바삐 손을놀려 

정수의 옷을 하나둘 벗겨내고 있었다. 이읔고 정수는 눈부실정도로 아름다운 

알몸이 되어 침대에 뉘어졌고, 그런 그녀를 바라보며 은호역시 알몸이 되어 

갔다. 정수는 가만히 자신의 보지를 쓰다듬으며 다부진 몸매가 들어나는 은 

호를 보며 즐기고 있었다. 

대학생이되고 새로운 여자들과의 만남에 자신을 떠날것만 같았던 은호가 오 

히려 더욱 자유스럽고 뜨거운 사랑으로 자신을 지켜주는게 너무나 고마웠다. 

하지만 그런 은호의 사랑을 받을만한 자신이 아니기에……. 

잠시후 정수는 자신의 음문으로 파고드는 은호의 혀의 느낌에 온몸의 털이 

곤두서는것과같은 전류를 느끼며 입을열었다. 

"아흐음~은호야….아……" 

"누나….너무 이뻐….너무 이뻐서…..도무지….." 

은호는 봐도봐도 새롭고 신기하기만 한 그녀의 보지가 너무 좋았다. 매일같 

이 빨고 또 핥아도 그때그때 새로운 기분이였다. 은호는 가지런히 돋아단 융 

단같은 그녀의 음모를 손바닥으로 비벼대며 그녀의 클리토리스를 혀끗에 힘 

을모아 간지럽혔다. 

"아항~너무해…아아….." 

그러자 바로 반응이 나타났다. 정수의 등이 휘어지며 그녀의 손이 머리를 움 

켜쥐어 찍어눌렀다. 부드러운 허벅지살이 뺨으로 느껴졌다. 은호는 가운데 

손가락을 그녀의 구멍속으로 밀어넣으며 음핵을 쪽쪽 소리내며 빨아들였다. 

가운데 손가락 하나일뿐인데도 그녀의 보지가 조여지며 감기는 느낌이 전해  
List of Articles
14176 누나의 노예 2018-01-14 126
14175 누나의 은밀한 도움 2018-01-14 157
14174 막주는 에미와 튕기는 딸년 2018-01-14 155
14173 처형이 훨 낫네 2018-01-14 203
14172 추적60분 딸을 키우는 아빠 2018-01-14 112
14171 강도앞에서 형수 후리기 2018-01-14 159
14170 성인야설 정수와 연주 어머니 - 단편 2018-01-14 134
14169 엄마 예린이 예린이 엄마 2018-01-13 177
14168 남동생과 관계를 할 줄이야 2018-01-13 207
14167 장모님은 공인 된 첩 2018-01-13 180
14166 이건 우리 둘만의 비밀이야 -상 2018-01-13 179
14165 이건 우리 둘만의 비밀이야 -하 2018-01-13 123
14164 예쁜 고모 2018-01-13 109
14163 내께 먼저서나 누나께 먼저 나오나 2018-01-13 94
14162 길들여진 동갑내기 형수 - 단편 2018-01-12 182
14161 남동생에게 함락당한 누나 - 단편 2018-01-12 148
14160 처제 2018-01-12 154
14159 음란한 형수 - 하편 (아침부터 주방에서) 2018-01-12 172
14158 사랑해! 누나! - 상편 2018-01-12 108
» 사랑해! 누나! - 하편 2018-01-12 121
XE Login